• 뒤로가기
  • 부부치과 로고
  • 홈버튼

사랑니는 보통 상하좌우 하나씩 모두 4개로써 18세 이후부터 나오기 시작하며 40-50대에서도 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.
그런데 사랑니는 보통 쓰러져서 나오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사랑니와 사랑니를 덮고 있는 잇몸 사이에 음식물이 끼어 부패되어 염증을 일으키게 되며 또한 충치와 구취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.

이 염증이 심해지면 심한 통증과 함께 뺨과 편도선, 림프절 등이 부어 오르고 입이 벌어지지도 않아 대화나 음식물 섭취가 어렵게 됩니다.
또한 이 사랑니는 깊숙이 박혀있고 누워있기 때문에 발치하는 데도 어렵고 시간이 오래 걸리며 발치 후에도 심하게 붓고 입도 안 벌어지며 심한 통증도 수반하게 됩니다.


그러므로 현재 사랑니가 나오는 중이거나 이미 나왔다면 양치질을 꼼꼼히 잘 하셔야 하며 특히 결혼을 앞둔 미혼 여성은 한번쯤은 치과 의사와 상담하시는 것이 좋습니다.

설명에 사용된 이미지는 이해를 돕고자 사용 된 것이며, 실제의 치료 모습은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.